다일공동체 로고

다일소식

다일의 생생한 현장 소식과 따뜻한 이야기를 만나보세요.

  • HOME
  • 다일소식
  • 언론소식

언론소식

[미주중앙일보] “한국 김치, 불고기 최고”
2019-08-28

24일 애틀랜타 허트공원에서
홈리스 위해 한식 배식 봉사


24일 애틀랜타 다운타운에 있는 허트공원에서 자원봉사자들이 홈리스에게 불고기와 김치 등 한식을 배식하고 있다. 


미주다일공동체가 지난 24일 애틀랜타 다운타운 허트공원에서 홈리스를 위한 밥퍼 봉사에 나섰다. 이 단체는 크로스 포인트 교회와 협력해 매주 토요일 홈리스 밥퍼 배식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. 

이날 행사에서는 한국의 김치와 블고기가 먹고 싶다는 홈리스의 요청에 따라 배식 메뉴를 불고기, 김치, 밥으로 구성했다. 한 자원봉사자는 “홈리스에게 따뜻한 밥과 고기를 나누고 한국의 대표 음식까지 소개할 수 있어 기쁜 마음이었다”고 전했다.

식사 후에는 자원봉사자들이 직접 제작한 재활용 비닐 매트를 홈리스에게 전달했다. 재활용 비닐 매트 사업은 환경오염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비닐봉지를 버리지 않고 모아서 바늘로 연결해 매트로 재탄생시키는 것이다. 매트 1장에 최소 400-500장의 비닐봉지가 사용되는 장시간 노력이 들어간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. 홈리스들은 이 매트를 취침용으로 사용할 수 있다. 미주다일공동체 김고운 원장은 “한인 동포 여러분의 많은 참여 부탁드린다”고 전했다.

문의 770-813-0899.


배은나기자

http://www.koreadaily.com/news/read.asp?art_id=7540135


  
다음글 [뉴시스] 군인공제회, 2차 '밥퍼 나눔 봉사활동' 실시
이전글 [이뉴스투데이] 트라이씨클, 밥퍼나눔운동본부와 청량리역 무료급식 봉사활동